TAKEONE

NEWS

보도자료

‘넥스트 유니콘’ 찾아라…돈 몰리는 콘텐츠·이커머스·인공지능
05
2020.05

[커버스토리=코로나19가 바꾼 스타트업 투자 지도]
-2020 스타트업 투자 유치 톱16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MZ세대 서비스 분야 각광




[한경비즈니스=안옥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벤처·스타트업 투자 지형에도 변화를 가져왔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올해 1분기 벤처 투자(VC) 규모 통계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주목받았던 여행 관련 서비스 업체에 대한 투자는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크게 감소한 반면 의료·바이오·헬스케어와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업체에 대한 투자는 크게 늘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자율주행·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VC들의 투자 열기는 여전했다. 새로운 소비 주체인 밀레니얼·Z(MZ)세대를 공략하는 이커머스 플랫폼과 게임 분야에 대한 투자 비율도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차세대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가 1조원 이상인 스타트업)을 찾는 벤처캐피털(VC)들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스타트업 투자 정보 회사인 벤처스퀘어가 공개하는 스타트업 투자 정보에 따르면 올해 4월 말까지 100억원 이상의 신규 투자를 유치한 스타트업은 총 16곳이다. 이 가운데 번개장터·베어로보틱스·루닛·엔픽셀은 3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했다.

KST모빌리티 직원들. /서범세 기자


◆ 비대면 트렌드 대세는 ‘이커머스·콘텐츠’


코로나19가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면서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부상한 언택트(비대면) 관련 스타트업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이커머스·콘텐츠·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 분야에 투자가 집중됐다.

이커머스 분야에서는 모바일 중고 마켓인 번개장터가 56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하며 차기 유니콘 탄생의 기대감을 만들었다. 번개장터는 개인화 상품 추천, 안심 결제 서비스인 번개페이를 출시하며 지속적인 서비스 혁신으로 2019년 연간 거래액 1조원을 돌파했다. 투자자들은 업계 최고 수준인 번개장터의 거래 규모와 높은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주요 고객층이 미래 소비 트렌드를 선도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라는 점도 강점이다. 이번 신규 투자에는 BRV캐피탈매니지먼트를 비롯해 베이스인베스트먼트-에스투엘파트너스·미래에셋벤처투자 등 5곳이 참여했다. 이는 지난 1월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가 번개장터 경영권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공동 투자로 참여한 이후 첫 대규모 투자다.

패션 이커머스 플랫폼인 스타일쉐어는 KB증권·스톤브릿지캐피탈·프리미어파트너스 등 10곳으로부터 25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스타일쉐어는 2011년 패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로 사업을 시작해 2019년 기준 연 거래액 2000억원대의 커머스 기업으로 성장했다. SNS와 커머스를 연결해 끊김 없는 구매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다.

2018년 3월 온라인 편집숍 29CM를 인수했고 올 1월 가입자 수 620만 명을 돌파했다. 이 같은 성장세를 인정받아 작년 12월에는 기술보증기금 예비 유니콘 기업에 선정됐다. 올해는 라이브 커머스 ‘스쉐라이브’를 출시하는 등 신규 동영상 사업과 콘텐츠 개발에 집중한다. SNS 등 온라인 콘텐츠에서 바로 구매로 연결해주는 ‘쇼퍼블 콘텐츠’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패션 쇼핑 애플리케이션(앱) ‘브랜디’를 운영하는 패션 스타트업 브랜디도 유력한 유니콘 후보에서 빼놓을 수 없다. 브랜디는 세마트랜스링크·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DSC인베스트먼트 등 6곳으로부터 21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

브랜디는 동대문 기반의 풀필먼트 서비스인 ‘헬피’를 론칭해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패션 시장에 정보기술(IT)을 연결해 동대문 기반의 물류 공급 체인 구축이 투자를 이끌어 낸 요인으로 꼽힌다. 풀필먼트 사업에 기반해 패션업계 최초로 당일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콘텐츠 분야에서는 엔픽셀과 테이크원컴퍼니 등 게임 스타트업과 오디오북 콘텐츠를 서비스하는 인플루엔셜이 투자를 이끌어 냈다. 엔픽셀은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세븐나이츠’를 제작한 핵심 인력이 설립한 게임 스타트업으로 최근 3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에 참여한 새한창업투자·알토스벤처스는 쿠팡·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비바리퍼블리카(토스) 등 국내 유니콘 기업과 크래프톤·로블록스 등 글로벌 게임사를 발굴해 초기 투자한 투자사다. 엔픽셀은 데뷔작 ‘그랑사가’를 올해 상반기 출시하고 ‘프로젝트S’를 포함한 신규 프로젝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2019년 말 국내 11번째 유니콘 기업에 오른 바이오시밀러 제조업체 에이프로젠의 김재섭 대표. 현재 국내 유니콘 기업은 모두 11개다. /한국경제신문

 AI·자율주행 투자 열기 이어져


시네마틱 게임 스타트업인 테이크원컴퍼니는 2019년 ‘BTS월드’를 전 세계에 출시해 주목받았다. BTS월드는 대표적인 K팝 아이돌인 방탄소년단의 매니저가 되는 게임으로, 스토리텔링형 육성 게임이다. 지난 4월 초 사모펀드(PEF)인 에스지프라이빗애쿼티 등으로부터 약 12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테이크원컴퍼니는 K팝 아이돌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후속 작을 준비 중이다.

완독형 오디오북 구독 서비스인 윌라 오디오북을 운영하는 인플루엔셜은 135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윌라 오디오북은 국내 오디오북 서비스 중 최신 베스트셀러를 완독한 오디오북을 가장 많이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콘텐츠 경쟁력에 힘입어 앱 다운로드 횟수가 약 90만 건, 누적 회원 수 62만 명, 누적 멤버십 가입자 12만 명을 돌파해 구글 플레이스토어 교육 카테고리 매출 1위를 점하고 있다. KDB산업은행·SBI인베스트먼트·SV인베스트먼트 총 3곳이 투자에 참여했다.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열기도 이어지고 있다. 이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은 인공지능(AI)·자율주행·로봇 분야에서 기술력을 보유한 베어로보틱스와 루닛·팬텀AI다.

2017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베어로보틱스는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인 ‘페니’를 개발해 37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페니는 이미 미국과 한국 등에서 100여 대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신규 투자는 최근 로보틱스 분야의 투자를 늘리고 있는 소프트뱅크가 주도했고 롯데액셀러레이터·스마일게이트·DSC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의료 AI 스타트업인 루닛은 국내외 7개 기관투자가로부터 30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기존 주주인 중국 최대 VC인 레전드캐피털을 비롯해 인터베스트·IMM인베스트먼트·카카오벤처스가 추가 투자에 참여했다. 신규 투자자로 신한금융투자·NH투자증권·LG CNS가 합류했다.

2013년 설립된 루닛은 의료 영상을 통해 진단과 치료를 지원하는 AI 솔루션 개발 기업이다. 흉부 엑스레이와 유방 촬영술 영상 분석 AI 기술은 국내를 넘어 해외 의료 기관에서 사용되고 있다. 2017년 글로벌 시장 조사 업체 CB인사이츠의 전 세계 100대 AI 기업과 150대 디지털 헬스 기업에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되자 루닛은 지난 3월 의료진과 환자를 돕기 위해 코로나19 엑스레이 영상 분석 전용 ‘루닛 인사이트 CXR’ 제품을 온라인에서 무료 공개했다. 루닛 인사이트 CXR은 브라질 대형 병원에서 코로나19 진단에 활용되고 있다. 글로벌 서비스 개시와 함께 중국 진출을 위한 현지 법인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업체 팬텀AI는 포드·셀러레스인베스트먼트로부터 268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팬텀AI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양산하고 완전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한다.

팬텀AI는 테슬라의 자율주행 보조 시스템인 ‘오토파일럿’ 개발팀 출신의 조형기 박사와 현대차그룹의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를 개발한 이찬규 박사가 2016년 공동 창업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다. 한국의 자율주행 생태계 강화에 기여하기 위해 최근 세종시에 한국법인을 설립하기도 했다.

한경비즈니스 / 안옥희 기자 / 2020-05-05